Search
  • 애틀란타 빛과 소금 한인교회

갈 데가 있으니 좋아요 (박은생 목사)

한국사회가 점점 노령화되면서 사회적인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늙은 부모를 모시는 것이 큰 짐이 되어 부모를 모시는 것이 부끄러운 것이 되어 버렸습니다. 자식들이 바쁘다는 핑계로 노부모를 귀찮게 여깁니다. 냄새 난다고 부모님의 방에 들어가지도 않습니다. 한 식탁에서 먹던 밥을 늙은이와 함께 먹으면 밥맛 떨어진다고 따로 상을 차려 혼자 외롭게 먹게 합니다. 어떻게 하든지 노무모가 빨리 돌아가시기를 바라는것 같습니다. 친 자식이 남의 자식보다 더 힘없는 부모를 들볶습니다. 그래서 노인들은 “늙으면 빨리 죽어야지!” 탄식합니다.


늙어가면서 점점 천대 받으면서 갈 곳이 없어지니 어떤 이들은 자살을 하기도 합니다. 얼마나 서러웠으면 자살까지 하게 될까!


잘 난 체하던 젊은 날이 지나가고, 살살 나이 들어 점차 늙어가면서 몸도 제대로 마음대로 움직여 주지 않고, 아픈 데는 점점 많아지고, 약봉지를 달고 살아야 하니 어떻게 이게 사람 사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사소한 일을 하려 해도 실수투성이고, 조그만 일해도 기운이 쪽 빠집니다. 멀쩡한 땅에서 넘어지고 여기저기에서 도외시 당합니다. 교회에서도 늙었다고 자꾸 구석자리로 밀어붙입니 다. 그러니 외로움도 심해집니다. 그래서 이 세상이 더 살기 싫어집니다. 그러니 죽을 지경입니다. 그래서 좀 살맛나는 세상에서 살고 싶어합니다.


이 세상이 더 싫다고 갈 세상이 있는 것입니까? 예수님을 믿기를 참 잘했습니다. 예수님을 믿으니 살맛나는 세상에 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픔도 없고, 눈물도 없고, 질병도 없고, 죽음도 없고, 늙어서 자녀 눈치 볼 일도 없고, 천대받을 일도 없는 곳이 있기에 천국에서 살고 싶어집니다.


지금 사는 이 땅보다 더 나은 곳이 있어서 참 행복합니다. 언젠가는 가게 될 그 세상이 생각하면 가슴이 설레 입니다. 그 곳이 이 땅보다 더 나은 곳이 아니라면 지금 살아가는 삶이 너무나 불행할 것 같습니다.


히브리서 기자가 그 그곳은 더 나은 곳이라고 하기에 그곳이 가보고 싶습니다. 그래서 그 곳에 갈 그 날이 기다려집니다.


이 세상에서 더 살고 싶지 않아서 좀 살맛나는 세상에 살고 싶어도 갈 세상이 없으면 가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고달픈 이 땅보다 더 나은 곳이 있으니 소망이 있습니다. 좀 더 살맛나는 곳을 주님께서 예비하고 기다리시니 기쁩니다.


한국사회가 점점 노령화되면서 사회적인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하게 될 것입니다. 지금 이 땅에서의 삶이 아무리 고달프고 어렵더라도 갈 데가 있으니 얼마나 좋습니까? 살기가 힘드십니까? 이 세상이 더 살기가 싫습니까? 예수님 잘 믿고 사세요. 괴로운 인생길이 끝나고 나면 신나는 세상, 살맛나는 세상에서 살게 될 것입니다.

2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아동 문학가 권순희 씨가 쓴 “시간 도둑”이라는 동시, “우리 집 내 방에 시간 도둑이 들었어요, 컴퓨터 게임 조금하는 눈 깜박할 사이, 아 세 시간이나 슬쩍 훔쳐갔지 뭐예요, 하지만 더 놀랍고 얄미운 거는요, 우리 할머니 방에 매일 매일 찾아와, 몇 시간 화살보다 빠르게 훔쳐 가는데, 할머니는 80 년 동안, 단 한 번도 잡지 못했대요.”는 시간의 소중함

헬렌 켈러(1880-1968)는 죽기 직전에 이런 말을 했습니다. “나의 생은 정말 아름다웠다”. 육신이 멀쩡한 일반 사람들도 그런 고백을 하는 것을 쉽지가 않은데 보지 못하고 듣지 못하고 말하지 못하는 3 중 장애인이었던 그녀가 그런 고백을 한다는 것이 우리를 더욱 놀랍게 합니다. 나의 삶은 아름다웠는가? 저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을 해보니 아름다울 때도

어떤 부부가 외국여행을 떠나서 기차를 타게 되었습니다. 남편은 점잖게 앉아 있는데 부인은 계속 투덜대면서 기차가 더럽다느니 냄새가 난다느니 서비스가 좋지 않다느니 하면서 불평을 늘어놓았습니다. 남편은 부인의 그런 태도에 마음이 불편했습니다. 맞은편에도 어떤 부부가 앉아 있었는데 남자가 불평하는 부인의 남편에게 물었습니다. “실례지만 무슨 일을 하고 계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