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애틀란타 빛과 소금 한인교회

내비 둬 이렇게 살다가 죽을래 (박은생 목사)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은 자신이 변화하지 않겠다는 표현입니다. 이 말을 가만히 들여다 보면 ‘내 나이가 몇 살인데 무슨 변화를 하라고 하느냐? 그냥 이대로 살다가 죽도록 내버려다오’, 주로 연세가 드신 분들이나 변화를 싫어하는 사람들이 하는 표현입니다.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를 한 단어로 요약하면 “변화의 시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변화의 시대를 적응하며 살기 위해서는 개인적으로 변화를 시도해야 합니다. 이제는 변화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합니다.


변화의 시대에 변화하지 않으면 미쳐 따라가기도 벅차게 될 것입니다. “내비 둬 이렇게 살다 죽을래” 식으로 살아도 되는 시대가 있었지만 지금 우리가 사는 시대는 그렇게 살아서는 안되는 시대입니다. 그래서 80 이 넘은 노인들도 인터넷 검색을 하면서 새로운 정보를 습득합니다.


그동안 익숙했던 방식으로 생각하고 행동해서는 변화의 시대를 극복하지 못할 것입니다. 자신이 이 사회로부터 점점 소외되어 가는 것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들이 변화되기 위해서 과거의 고정된 사고방식에서 탈피하는 의식의 번화가 꼭 필요한 것입니다.


모든 의식의 변화가 다 좋은 것은 아닙니다. 어떤 의식의 변화는 타락일 수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변화를 할 때는 항상 기준을 분명히 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경제 성장으로인한 삶의 질의 향상과 안정된 삶과 여가 문화의 급속한 신장으로 말미암아 만약에 우리의 의식이 “어떻게 이 좋은 세상을 더 즐길까”라는 의식으로 변화된다면 우리의 신앙생활은 엄청난 퇴보를 하고 말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으로서 의식의 변화의 기준을 분명히 세워야 합니다.


신앙의 쇠퇴기를 맞이한 현대 그리스도인들에게 신앙생활의 변화를 요구하는 시대에 우리가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내비 둬 이렇게 살다가 죽을래”라고 말씀하시려고 하십니까?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더 이상 세상 풍속을 쫓아가서는 안된다는 마음들을 다 가지고 있고, 영적인 회복을 간절히 원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의식의 변화가 일어나야 합니다.


우리 교회가 성경암송과 성경읽기를 시작했습니다. “내비 둬 이렇게 살다가 죽을래”라는 의식이 바뀌지 않는 한 성경암송 한번 해보지도 못하고 성경을 완독해 보지도 못하고 죽을지도 모릅니다. 시편 기자가 “꿀송이 보다 더 달콤한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했는데 그런 말씀을 제대로 그러한 맛도 보지 못하고 죽는다는 것은 너무 억울하지 않습니까?


육신을 위해 하루 세끼는 잘 챙겨 먹는데 자신의 영혼을 위해 영혼의 양식인 하나님의 말씀을 매일 섭취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영적으로 영양실조에 걸려 비실비실한 믿음의 생활을 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마음만 먹으면 됩니다. 차일피일 미루지 말고 성경암송과 성경읽기를 시작해 보세요. 온 교회가 하나님의 말씀의 말씀으로 충만해질 그날을 바라봅니다

4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아동 문학가 권순희 씨가 쓴 “시간 도둑”이라는 동시, “우리 집 내 방에 시간 도둑이 들었어요, 컴퓨터 게임 조금하는 눈 깜박할 사이, 아 세 시간이나 슬쩍 훔쳐갔지 뭐예요, 하지만 더 놀랍고 얄미운 거는요, 우리 할머니 방에 매일 매일 찾아와, 몇 시간 화살보다 빠르게 훔쳐 가는데, 할머니는 80 년 동안, 단 한 번도 잡지 못했대요.”는 시간의 소중함

헬렌 켈러(1880-1968)는 죽기 직전에 이런 말을 했습니다. “나의 생은 정말 아름다웠다”. 육신이 멀쩡한 일반 사람들도 그런 고백을 하는 것을 쉽지가 않은데 보지 못하고 듣지 못하고 말하지 못하는 3 중 장애인이었던 그녀가 그런 고백을 한다는 것이 우리를 더욱 놀랍게 합니다. 나의 삶은 아름다웠는가? 저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을 해보니 아름다울 때도

어떤 부부가 외국여행을 떠나서 기차를 타게 되었습니다. 남편은 점잖게 앉아 있는데 부인은 계속 투덜대면서 기차가 더럽다느니 냄새가 난다느니 서비스가 좋지 않다느니 하면서 불평을 늘어놓았습니다. 남편은 부인의 그런 태도에 마음이 불편했습니다. 맞은편에도 어떤 부부가 앉아 있었는데 남자가 불평하는 부인의 남편에게 물었습니다. “실례지만 무슨 일을 하고 계십니까